2024-06-14 06:15 (금)
“애플 에어태그가 스토킹 범죄에 악용…개인정보보호에 위협 될 수 있어”
상태바
“애플 에어태그가 스토킹 범죄에 악용…개인정보보호에 위협 될 수 있어”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4.01.05 15: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 에어태그 이미지. (출처=애플스토어 이미지)
애플 에어태그 이미지. (출처=애플스토어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연방 판사가 애플 에어태그(AirTags) 추적 제품에 대해 설계 및 감독상의 과실 가능성을 지적하며 프라이버시 침해 우려를 제기했다. 스토킹 피해자들이 제기한 이번 집단 소송은 가해자들이 이 장치를 악용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29달러에 판매되는 애플 에어태그는 블루투스 신호를 사용해 사용자가 잃어버린 물건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하지만 스토킹 등 악의적인 목적으로 오용될 수 있기 때문에 이 기기의 기능은 선의의 추적 기능을 넘어서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미국 지방 판사 의견에 따르면, 원고가 캘리포니아 법에 따라 과실 청구를 한 것은 적절한 주장으로 보고 있으며, 이는 애플이 에어태그와 관련된 잠재적인 사이버 보안 및 개인정보 침해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할 수도 있다는 것을 지적한 것이다.

판사는 스토킹에 에어태그가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를 강조하며, 애플이 제품 설계 단계에서 이 문제를 미리 검토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고 측은 이 제품으로 인해 가해자가 피해자를 끈질기게 추적해 심각한 정신적 피해를 입힐 수 있다고 주장했다.

사이버 보안의 관점에서 볼 때, 이 사건은 애플의 설계 선택에 대한 의문을 제기할 수 있다. 개인의 재산에 쉽게 부착할 수 있는 에어태그의 기능은 개인정보보호에 위험도를 증폭시켜 스토커가 악의적인 목적으로 이 기술을 악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판사는 제품 손해에 대한 애플의 책임에 대해서는 불확실하지만, 스토킹을 가능하게 하는 것에 대한 문제를 지적하며, 이는 기술 제품과 관련된 광범위한 사회적 영향과 잠재적 피해를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사건은 기술 기업이 제품의 잠재적 오용 가능성을 예측해야 할 책임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만든 사례다. 애플이 법적 조사를 받게 됨에 따라 다른 기술 기업들도 유사한 위험을 완화하기 위해 제품 설계 및 사이버 보안 조치를 재평가해야 할 것이다.

이번 스토킹 소송에서 애플의 에어태그에 대한 연방 판사의 입장은 IT기술 업계에 경종을 울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 세계가 진화하는 사이버 보안 문제와 싸우고 있는 가운데, 이 사건은 기술이 악의적인 목적으로 무기화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강력한 설계와 감독이 필요하다는 것을 전하고 있다. 법적 공방이 진행되면서 디지털 시대의 사이버 보안, 개인정보보호, 제조사의 책임 등 여러 이슈에 대해 중요한 선례가 될 전망이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

■ 보안 사건사고 제보 하기

▷ 이메일 : mkgil@dailysecu.com

▷ 제보 내용 : 보안 관련 어떤 내용이든 제보를 기다립니다!

▷ 광고문의 : jywoo@dailysecu.com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