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3 04:55 (토)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무인 자율주행 차량 인프라 구축
상태바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무인 자율주행 차량 인프라 구축
  • 우진영 기자
  • 승인 2021.08.26 16: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인자율주행차량 인프라 구축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무인자율주행차량 인프라 구축

국가에서 혁신기술의 성장을 위해 여러 지역을 규제자유특구로 지정하고 있다. 이에 광주광역시는 2019년 12월, 특수목적 차량의 무인저속 자율주행 가능 지역 ‘무인 저속 특장차 규제자유특구’(이하 규제자유특구라 한다)에 지정돼 다양한 자율주행실증사업(이하 실증이라 한다)을 진행 중이다.

그 중 총괄주관기관을 맡은 한국생산기술연구원에서는 2020년 1월부터 7월까지 무인 저속 특장차의 안전하고 효율적인 실증을 위한 자율주행 통합관제 시스템 및 시험·정비·현장지원·인프라 등의 기술지원을 통해 규제자유특구를 성공적으로 구축하고 있으며, 9월 14일 개소식을 기준으로 통합관제센터를 운영 계획에 있어 주목받고 있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윤동호 박사는 “구축된 인프라는 무인자율주행을 수행하기 위한 SW 개발을 가속화시키고 안전한 실증을 통해 역내 자율주행 시장 활성화 및 무인주행 선도 도시로서의 역할을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번에 구축된 장비로는 관제센터와 자율주행 차량의 양방향 통합관제 시스템, 자율주행 차량의 정확한 주행을 도와주는 고정밀지도 구축 시스템, 3D 데이터베이스 기반의 자율주행 알고리즘 시뮬레이션 시스템, 비상상황 발생 시 자율주행 차량 운행지원 시스템, 정밀부품 측정시스템과 무인차 구동 부품 사전성능 검증 시뮬레이터가 있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이러한 인프라를 통해 16개 무인 특장차 기업의 기술 자립화에 기여하고 광주지역에서 중소중견기업이 참여 가능한 자율주행 실증기반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자동차부품연구원, 친환경차부품인증센터, 그린카 진흥원 등 원천기술 및 장비를 구축한 혁신기관과의 연계로 자율주행 분야의 산업생태계를 성공적으로 구축하고 있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김유진 박사는 “현장 수요 기반의 관제센터, 정비 시설 장비 등 공공 실증 인프라 제공을 통한 자율주행 개발 기간 단축과 기술 수준의 향상이 기대되며, 공공 데이터 확보 및 공유 관리에 따른 활용성 증대를 통한 기업 지출 비용 절감 및 사회적 인프라 구축에 따른 국민 편익 증가 효과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