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4 08:50 (화)
미국 정부, 민간 부문과 정보 공유 고려중
상태바
미국 정부, 민간 부문과 정보 공유 고려중
  • 유성희 기자
  • 승인 2017.06.21 18: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출처: HypnoArt / Pixabay
▲ 사진 출처: HypnoArt / Pixabay
미국 의회가 신중하게 강조하고 있는 내용은 사이버 위협이 존재하며 현재 문제가 되고 있고 따라서 사이버 보안 정책에 대한 전망이 시급히 필요하다는 것이다.

연방 정부를 위한 사이버 보안 업그레이드는 양당이 모두 주목하고 있는 내용이다. 2016년 트럼프 당시 후보의 선거 캠페인과 러시아 해커들의 DNC (민주당 전당 대회) 시스템 무단 침입이 연관이 있는지를 조사하는 현재의 수사내용에 대해 누구도 사이버 보안 관련 대화를 나누지 않았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사이버 고문인 멜리사 해더웨이는 "이것은 심각할 정도로 혼란스러운 일이다. 우리는 테러와 중요한 외교 정책 문제를 놓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정책 문제 중 일부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외국 침투자를 저지하기 위한 효과적인 사이버 전략의 개발이 필요하다. 또한 민간 부문의 정보 공유 프로세스 또는 이와 유사한 플랫폼을 사용하여 사이버 공격이 발생할 경우 연방 정부와 민간 부문 간의 협력을 향상시키는 전략이 필요하다. 중국, 호주 및 다른 국가에서도 유사한 해결책을 찾고 있다.

지난 6월 8일, 트럼프 선거 운동과 러시아 해커 간의 관계에 대한 FBI 조사를 트럼프가 사법 방해했다는 혐의를 밝히기 위한 코미 청문회가 열렸고 상원 정보위원회는 해당 혐의와 관련해 민간 부문과의 정보 공유 문제를 의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