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04:40 (일)
다올티에스, 교육정보화 컨퍼런스서 수세 리눅스 리버티 활용방안 발표
상태바
다올티에스, 교육정보화 컨퍼런스서 수세 리눅스 리버티 활용방안 발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4.07.09 10: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센트OS7 버전 기술지원 끝났지만 구독 형태로 기술지원 가능

오픈소스 솔루션 기업 수세(SUSE)의 국내 총판인 다올티에스(대표 홍정화, 이하 다올TS)는 지난달 19일부터 제주 신화월드에서 개최된 ‘교육정보화 컨퍼런스 2024’에 참가해 수세 리버티 활용방안을 소개했다고 밝혔다.

한국교육정보화재단(KREN)이 주최하는 교육정보화 컨퍼런스는 교육전산망, 대학정보화 협업 분야의 국내 최대 행사다. 이번 행사는 ‘데이터 AI대학 혁신의 길을 열다’를 주제로 6월 19일부터 21일까지 제주 신화월드 랜딩볼룸에서 개최됐으며 교육부 등 유관기관 및 기업, 대학 관계자 700여명이 참석했다. 

다올TS는 이번 컨퍼런스에서 마이그레이션 없이 기존 센트OS 시스템에 대한 업데이트와 보안 패치를 고객에게 제공하는 기술 지원 서비스인 수세 리버티 리눅스(SUSE Liberty Linux)를 소개했다. 

센트OS 7 사용자들은 현재 불확실한 상황에 직면하고 있는데 그동안 센트OS가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RHEL)와 100% 호환이 가능한 복제품(클론)으로 역할을 해왔기 때문이다. 즉 센트OS는 레드햇 상표가 제거된 무료 RHEL이었던 셈이다.

하지만 레드햇은 기업들에 상용 버전 RHEL로 전환을 권장하며 센트OS 운영 종료를 발표했다. 센트OS를 사용하던 기업들은 현재 워크로드를 새 OS로 이전하거나 상용 RHEL로 비용을 지불하며 사용해야 한다.

센트OS 8 버전은 2022년 이미 종료됐고, 센트OS 7 버전 기술지원은 올해 6월30일까지로 끝났다. 정기적인 보안 패치를 하지 않으면 센트OS 7에서 미션 크리티컬 워크로드를 실행하는 조직은 보안 취약성이 커질 수밖에 없다. 지원이 종료됐음에도 여전히 엄청난 양의 센트OS 서버와 인스턴스가 온라인 상태로 남아있어 기업은 비용도 줄여야 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수세 리버티 리눅스 for 센트OS 7를 통해 기업들은 지속적인 기술지원을 구독 형태로 받을 수 있다. 기존 센트OS 7 운영체제 환경을 중단하거나 마이그레이션 및 업그레이드하지 않고 계속해서 운영할 수 있다. 

고객이 업데이트 및 패치를 받기 위해선 센트OS 포인터를 수세 리버티 리눅스 저장소로 변경하기만 하면 된다. 대학은 KREN 사이트를 통해 구매 가능하며, 수세 전문 파트너사인 온택을 통해 제품을 공급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