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2 20:55 (일)
카닥, 추석 연휴 ‘경미한 접촉 사고’ 대처 방안 소개
상태바
카닥, 추석 연휴 ‘경미한 접촉 사고’ 대처 방안 소개
  • 우진영 기자
  • 승인 2022.09.07 22: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량 파손 부위와 사고 현장 사진 및 영상 촬영해 기록해야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맞은 첫 명절인 이번 추석 연휴를 맞아 고향을 찾거나 여행을 떠나는 사람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며, 교통량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올해 연휴 기간 고속도로 예상 교통량은 하루 평균 542만대로, 지난해 추석보다 약 13.4%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

교통량이 증가하면 도로 정체 및 졸음운전 등으로 크고 작은 교통사고의 발생 가능성도 함께 커진다.

이에 자동차 애프터마켓 O2O 플랫폼 카닥(대표 한현철)은 추석 연휴 중 경미한 접촉 사고가 일어났을 때 운전자가 알아 두면 좋은 대처 방안을 소개한다.

첫째, 자동차 사고가 발생했다면 부상자 발생 확인 및 사고 지점 안전 확보가 우선이다. 운전자 본인 및 상대방 차량 탑승자가 다치지 않았는지 확인한 다음, 삼각대 또는 비상등으로 후방 차량이 사고 현장을 인지할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한다.

둘째, 사고 현장의 안전을 확보한 후 사진 또는 영상으로 현장을 기록한다. 파손 부위는 물론 사고 현장 전체가 잘 보이는 사진은 필수다. 차량 번호판과 블랙박스 유무를 확인할 수 있도록 자동차의 전면부를 찍고, 바퀴의 방향이나 차선 등이 보이도록 차량의 좌-우측과 후면부 사진도 촬영해야 한다. 바닥의 타이어 자국이나 기름, 흙 등 사고 당시의 차량 진행 상황을 알 수 있는 정보가 있다면 함께 찍어 둔다. 끝으로 접촉 및 파손 부위를 가까이에서 한 장, 멀리서 한 장 찍어 둔다.

셋째, 사고 현장 기록이 끝났다면 갓길 등 안전한 곳으로 차량을 이동시켜야 한다. 사고 현장에 차를 오래 세워 두고 사고 수습을 진행하면 2차 사고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후 사고 상대방과 연락처를 교환하고, 경찰 및 보험사 등에 교통사고를 접수해 사고 처리에 필요한 절차를 밟아야 한다.

사고 현장에서 찍은 사진으로 사고처리 비용을 확인할 수도 있다. 자동차 외장 수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카닥 앱에서는 파손 사진과 간단한 설명을 업로드하면 비보험 수리와 보험 수리까지 전반적인 수리비 시세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운전자는 미리 수리비 정보를 파악해 수리비 과다 청구로 인한 피해를 줄일 수 있어 도움이 된다.

카닥 박예리 최고전략책임자(CSO)는 “경미한 접촉이라도 일단 사고가 나면 대부분의 운전자는 당황하기 때문에 사고 발생 시 행동 요령을 미리 숙지해야 한다”라며 “추석 연휴 전 보험사와 카닥 등 사고 수습에 필요한 앱 서비스를 미리 다운받아 놓는 것도 도움이 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카닥은 앱에서 사용자가 견적을 요청하면 평균 3분 이내에 5~6곳의 인근 정비소 수리 견적을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다. 견적 비용이 마음에 든다면 각 업체의 만족도, 후기, 거리 등을 비교하여 가장 합리적인 업체를 골라 예약하면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카닥에서 외장 수리한 자동차는 1년간 수리 부위에 하자 발생 시 무상 수리 서비스도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