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4 08:05 (화)
IBM, 양자 컴퓨터 실용화 시대 위한 새로운 로드맵 공개
상태바
IBM, 양자 컴퓨터 실용화 시대 위한 새로운 로드맵 공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2.05.13 21: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00큐비트 이상의 양자 시스템 계획 발표
IBM 양자 컴퓨터 시스템 개발 로드맵
IBM 양자 컴퓨터 시스템 개발 로드맵

IBM은 오늘 대규모 양자 컴퓨터 실용화를 위한 로드맵을 발표했다.

이 로드맵은 최대 수십만 큐비트의 IBM 양자 시스템을 만들어낼 수 있는 새로운 모듈식 아키텍처와 네트워킹에 대한 상세한 계획을 포함하고 있다.

IBM은 앞으로 나올 대규모 큐비트의 양자 컴퓨터가 양자 컴퓨터 실용화에 필요한 속도와 품질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능형 소프트웨어를 통해 워크로드를 효율적으로 배분하고 인프라 문제를 해결한다는 방침이다.

양자 컴퓨터 실용화 시대를 맞이하기 위해 IBM은 세 가지 부문에 노력을 집중하고 있다. 확장 가능한 양자 하드웨어, 다루기 쉽고, 강력한 양자 프로그램들을 개발하고 조율하기 위한 첨단 양자 소프트웨어, 양자에 준비된 조직 및 커뮤니티로 구성된 광범위한 글로벌 생태계가 그것이다.

다리오 길(Dario Gil) IBM 수석 부사장 겸 연구 소장은 "우리는 단 2년만에 기존 양자 로드맵을 놀랄 만큼 발전시켰고, 비전을 실행해 나가면서 양자의 미래와 양자 컴퓨터 실용화 시대를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를 명확하게 파악할 수 있었다”라며 “로드맵에서 소개된 하드웨어, 소프트웨어의 발전과 퀴스킷 런타임 플랫폼을 통해 개발자 커뮤니티와, 파트너, 고객들을 크고 강력한 컴퓨팅 공간을 열어줄 양자 중심 슈퍼 컴퓨터의 시대로 인도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IBM은 2020년 양자 로드맵을 처음 발표한 이후, 타임라인 상의 목표를 달성해왔다. 기존 컴퓨터에서는 정확하게 시뮬레이션 할 수 없는 양자 회로를 보유한 127큐비트 프로세서 IBM 이글이 여기에 포함된다. 또한, IBM은 컨테이너 방식의 퀀텀 컴퓨팅 서비스와 프로그램 모델인 퀴스킷 런타임을 통해 분자 시뮬레이션 속도를 2017년 대비 120배 향상시켰다. 올해 후반 IBM은 로드맵에 따라 433큐비트 프로세서인 IBM 오스프리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2023년에 IBM은 핵심 양자 소프트웨어 스택에 서버리스 접근법을 도입하고 개발자에게 향상된 단순성과 유연성을 제공하기 위해 클라우드에서 바로 구축된 퀴스킷 런타임과 워크플로우를 사용하여 기존 방식과 마찰 없는 개발 경험을 제공하려는 목표를 계속 추진할 예정이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Tag
#IB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