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08:15 (일)
개인정보보호위원회, ‘털린 내 정보 찾기 서비스(Korean ID Checker)’ 시작
상태바
개인정보보호위원회, ‘털린 내 정보 찾기 서비스(Korean ID Checker)’ 시작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1.11.19 15: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인 직접 유출여부 확인, 2차 피해 방지할 수 있어

개인정보보호위원회(위원장 윤종인, 이하 ‘개인정보위’)와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이원태, 이하 ‘진흥원’)은 11월 16일(화) 오전 10시부터 ‘털린 내 정보 찾기 서비스’(이하 ‘찾기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 서비스는 이용자가 평소 온라인 상에서 사용하는 계정정보(아이디, 패스워드)를 입력하면, 유출된 이력을 알려주는 서비스이다.

작년 11월, 개인정보위와 진흥원이 자체 확보한 다크웹 등 음성화 사이트에서 불법 유통되고 있는 국내 계정정보(23백만여 건)와 구글(Google)의 비밀번호(패스워드) 진단 서비스(40억여 건) 등을 활용하여 유출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이용자가 조회를 통해 유출 이력을 확인한 경우, 내 정보 찾기 서비스 내 ‘안전한 패스워드 선택 및 이용 안내’ 메뉴에 따라 비밀번호를 변경하거나 해당 사이트에서 ‘휴대전화 인증코드 적용’ 등 2차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우, 이를 적용하여 추가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또한, 사용하지 않는 웹사이트의 회원탈퇴를 위해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를 이용하여 삭제처리 할 수 있다.

불법 유통되는 계정정보는 명의도용, 보이스피싱 등 각종 범죄에 악용되어 2차 피해로 커질 수 있다. 특히, 대다수 이용자가 여러 웹사이트에서 동일한 계정정보를 사용하고 있어, 찾기 서비스를 이용하여 추가 유출 피해가 확산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송상훈 개인정보위 조사조정국장은 “유관기관 간 협력을 통해 불법 유통되고 있는 이메일, 전화번호 등을 추가하여 확인할 수 있는 범위를 확대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아갈 계획이다”라며 “국민에게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서비스를 적극 이용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