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5 09:00 (일)
[2021 국감] 새마을금고, 연평균 보이스피싱 4천 건 발생…피해자 1인당 평균 1,100만원 피해
상태바
[2021 국감] 새마을금고, 연평균 보이스피싱 4천 건 발생…피해자 1인당 평균 1,100만원 피해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1.10.04 14: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마을금고, 보이스피싱 대책 마련해야
최근 5년간 지역별 보이스피싱 발생건수
최근 5년간 지역별 보이스피싱 발생건수

최근 5년간 새마을금고 계좌를 통한 보이스피싱이 연평균 4천건씩 발생하고 피해자 1인당 평균 1,100만원의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재호 의원이(더불어민주당)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새마을금고에서 최근 5년간 1만 9,678건의 보이스 피싱이 발생해 2,260억원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기유형별 발생 현황을 보면 대출빙자형이 74%(14,532건)로 가장 많았고, 사칭형이 26%였다. ※ [참고2] 최근 5년간 사기유형별 새마을금고 보이스피싱 발생현황

지역별 발생건수를 보면, 경기지역 새마을금고에서 3,510건(18%)이 보이스 피싱이 발생했고, 서울(2,453건, 13%), 울산 (2,436건,12%), 부산 (1964건, 10%), 경북(1694건, 8%) 순이었다. ※ [참고3] 최근 5년간 지역별 보이스피싱 발생건수

박재호 의원은 “2019년 6천여 건에 이르던 보이스피싱 피해 건수가 코로나 발생 이후 조금 감소하였지만, 새마을금고를 이용한 보이스피싱 피해는 언제든 늘어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새마을금고는 서민 금융기관으로 피해자 대부분이 서민들로 1인당 1,100만원의 피해는 상당한 만큼 새마을금고와 정부는 보이스피해금 인출방지 등 사기범 검거를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