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12:25 (월)
대한항공, 전사 IT 시스템 AWS 클라우드 이관 완료
상태바
대한항공, 전사 IT 시스템 AWS 클라우드 이관 완료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1.09.28 22: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내 클라우드 문화 만들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선도하는 사업기회와 고객서비스 창출할 것
함기호 AWS 코리아 대표와 장성현 대한항공 마케팅 IT부문 부사장
함기호 AWS 코리아 대표와 장성현 대한항공 마케팅 IT부문 부사장

대한항공이 최근 자사의 모든 IT 시스템에 대한 클라우드 기반 아마존웹서비스(이하 AWS) 이관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이 이번 전사 IT 시스템의 클라우드 이전을 추진한 것은 다름 아닌 시장 상황과 수요 변화에 능동적이고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함이다. 특히 운영 효율성을 높이고 고객 서비스를 혁신하기 위해서는 모든 시스템의 업그레이드가 필요했다. 여기에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강력한 방역 대책과 언택트 서비스 수요도 늘었다는 점도 클라우드 전환 요구에 힘을 더했다.

대한항공은 이와 같은 필요성에 따라 AWS와 AWS의 국내 파트너사인 LG CNS와 함께 기존 사내 데이터 센터에서 운영했던 데이터와 네트워크, 보안 시스템을 비롯한 각종 IT 시스템을 단계적으로 AWS의 클라우드로 이전해 효율성을 높이고 IT 관리를 단순화했다.

대한항공은 이번 전사 IT 시스템의 클라우드 이전 완료에 따라 데이터 분석 능력, 머신러닝 등 아마존웹서비스가 갖고 있는 클라우드 기능을 바탕으로 경영 프로세스 혁신, 여객서비스 강화, 예약-발권 시스템 편의성 증대, 기상예측 정확도 제고 등을 추진해 나간다.

대한항공은 먼저 ‘클라우드 머신러닝 관리 서비스’를 도입한다. 이는 머신러닝 모델의 구축, 학습, 적용을 모두 하나의 환경에서 관리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로 정확한 수요 및 통계 예측을 지원함으로써 보다 나은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한다. 특히 악천후로 인한 항공기 지연 예상시간, 항공기 정비 소요시간 예측 등을 토대로 고객들에게 적절한 시점에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AWS 클라우드로 구축된 고객 데이터 플랫폼에서 고객별 특성에 따른 고유 디지털 식별 정보가 부여돼, 맞춤형 고객 서비스 제공도 가능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고객 접점 채널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웹사이트와 모바일앱이 아마존웹서비스의 마이크로서비스(Micro-Service)를 활용함으로써 기존 속도 대비 90% 더 빨라질 것으로 기대되며 또한 기존 4단계로 이뤄진 티켓 구매 단계도 2단계로 간소화했으며, 원스톱 항공권 구매가 가능하도록 기능 개발 중에 있다.

대한항공은 이번 전사 IT시스템의 클라우드 이관을 추진하면서, 관련 직원들이 데이터 및 고객 중심의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AWS 이노베이션 빌더프로그램을 도입해 클라우드 문화 조성에도 힘썼다. 약 500여 명의 직원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기술 기초교육을 진행한 바 있으며, 이를 토대로 사업부문과 기술부문의 협업 강화, AWS 클라우드를 활용한 아이디어 역량 구축 등 전사적인 전파 노력을 기울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대한항공 장성현 부사장은 “고객 만족을 극대화할 수 있는 디지털 역량을 갖추게 됨으로써 세계에서 가장 사랑받는 항공사가 되고자 하는 목표에 한 발짝 더 다가설 수 있게 됐다”라며 “대한항공의 52년 역사상 단 시간 내에 이뤄낸 가장 큰 규모의 IT 혁신이다. 전략적인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수준에서 벗어나 클라우드를 통해 효율은 높이면서 더 빠른 방식으로 서비스 혁신을 이끌어 낼 수 있게 됐고, 이는 코로나19 이후 여행이 재개될 때 더 중요해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