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16:35 (목)
유라이크코리아, 블록체인 기반 한우 '블록체인 라이브케어 1호 농장' 개소
상태바
유라이크코리아, 블록체인 기반 한우 '블록체인 라이브케어 1호 농장' 개소
  • 우진영 기자
  • 승인 2021.07.30 16: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브케어 블록체인 농장 개소식 현장(사진 가운데 유라이크코리아 김희진 대표)
라이브케어 블록체인 농장 개소식 현장(사진 가운데 유라이크코리아 김희진 대표)

유라이크코리아(대표 김희진)는 블록체인 기반 축우 이력관리 플랫폼 구현을 위한 '블록체인 라이브케어 1호 농장'을 개소하고 글로벌 푸드테크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고 30일 밝혔다.

유라이크코리아 김희진 대표는 “전세계 코로나 기승에도 불구하고,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소비자 욕구는 나날이 증대되고 있다. 글로벌 트렌드에 따라 '블록체인 라이브케어 1호 농장'을 정식으로 개소했다”라며 “경구투여형 바이오캡슐을 통해 개체별 체내에서 안정적인 생체정보 수집이 가능하며, 수집된 데이터는 블록체인 서버로 안전하게 전송되어 관리된다. 외부부착형 이표와는 달리 위-변조가 불가하여 개체 이력관리에 대한 투명성을 확보한 것이 주요 차별점이다”라고 말했다.

유라이크코리아 측은 올해 첫 한우 농장 개소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국내 500호 대상 비육우 10만 두를 데이터로 관리할 계획이다. 또한 블록체인 기술로 암호화된 개체별 이력 관리를 통해 건강한 소고기로 인증 받은 데이터를 활용한 부가산업 창출도 기대하고 있다.

유라이크코리아가 운영하는 비육우 사육 농장에서는 라이브케어 바이오캡슐을 통해 취득한 생체 데이터를 최대한 활용하고 있다.

김희진 대표는 ”글로벌 푸드테크 시장 규모는 2027년까지 약 342조 추정된다. 세계 축산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는 스마트축산 기술인 라이브케어 솔루션을 활용하여 가축의 생육 단계에서부터 출하, 육가공, 유통 단계까지 관장할 수 있는 축산물 이력추적 플랫폼을 출시하는 것이 금년도 하반기 목표다”라고 말했다.